제목 없음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 Home               About              Painting              Photos              Shop              Blog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

   Memory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    
2018 / 5 / 22

꿈은 언제나 어지럽다
두려움과 걱정이 뒤죽박죽 꿈으로 다 드러난다
얼마전엔 소리내어 엉엉 울었다
나에 시간들을 다시 돌리고 싶었다
눈을 감았다 뜨니 난 이렇게 이렇게.. 되어 있구나
     
2019 / 5 / 14

내가 죽는 꿈을 꿨는데 눈을 감는 순간 고통이 사라졌다기 보다 고통이 더 짙어져 갔고 몸은 눈이 부실 정도로 빛이 나면서 하얀색이 되었다
     
-

게의 팔이 한짝 떨어지자 또 다른 게가 되었다 게는 그렇게 번식 하고 있다  
떨어 진 팔에 새 살이 돋을까.

     
-

까망베르치즈는 검은치즈

     
-

집에 들어가니 아빠는 밥을 드시고 있었다
밥을 다 드시고 방으로 들어 가셨다
그러곤 이부자리 위에 뒤돌아 누우셨다
아빠의 반대쪽에도 아빠가 계셨다
두 아빠는 데칼코마니 처럼 등을 돌리고 벽을 보고 누워 계셨다
난 그 가운데 서서 누가 나의 아빠인지 묻고 싶었지만 그저 조용히 서서 두 아빠를 바라만 보았다.

< back    next >